(주)신테카바이오
News & Media
Top
News and Media

신테카바이오·인하대병원 '유전체 빅데이터 정밀의학센터' 설립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7-02-24 조회18,177회

본문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 정밀의학' 공동연구 및 사업화 추진

dc1d2799df478fd500abe51ddf926039_1487894
▲정종선 신테카바이오 대표이사(좌)와 김영모 인하대병원장이 23일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 정밀의학 구현을 위한 공동연구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신테카바이오 제공.

인하대병원과 국내 유전체 빅데이터 기업인 신테카바이오는 23일 ‘유전체 빅데이터 기반 정밀의학 구현을 위한 공동연구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유전체 빅데이터기반 정밀의학센터 설립을 공동 추진해, 개인 유전체 및 진료정보를 바탕으로 암·희귀질환 등에 대한 유전체 정보 기반 진단·치료 방법을 공동 연구하기로 했다. 또한 맞춤의학 실현을 위해 필요한 임상유전상담 전문가와 같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프로그램도 공동 추진하기로 약속했다.

김영모 병원장은 “양 기관이 곧 다가올 정밀의학의 시대를 위한 동반자로서 유전체 빅데이터 기업인 신테카바이오와 공동 연구를 통해 질병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보다 효과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종선 신테카바이오 대표이사는 "다양한 임상 연구개발 및 성과를 확보하고 있는 인하대병원과 암·희귀질환 등 유전체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맞춤의학의 현실화에 좋은 협업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인하대병원은 오는 3월, 희귀유전질환센터 개설을 예정하고 있으며 정밀의학 관련 연구와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준비 중에 있다.

장종원 기자 jjw@bios.co.kr

원문출처: http://www.biospectator.com/view/news_view.php?varAtcId=2801